콘텐츠바로가기

'운빨로맨스' 측 "킬미힐미·지성 비하 의도 1%도 없었다" [공식입장]

입력 2016-06-10 11:32:00 | 수정 2016-06-10 11:32:00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측이 지성의 캐릭터 이름을 성범죄자로 사용한 것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운빨로맨스' 측은 10일 "극 중 위조된 신분증으로 나온 설정이었을 뿐 '킬미, 힐미' 속 차도현을 비하할 의도는 1%도 없었다"며 "그럼에도 '킬미, 힐미' 애청자들이 불편함을 느꼈다면 사소한 것까지 체크하지 못한 제작진의 불찰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고 앞으로 이런 설정이 없도록 조심하겠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다.

앞서 9일 방송된 '운빨로맨스' 6회에는 황정음(심보늬)이 보름달이 뜨기 전 호랑이띠인 남자와 하룻밤을 보내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속인의 말에 따라 채팅으로 알게 된 '빨간망사 차차'란 남성을 만났다. 심보늬는 '빨간망사 차차'가 호랑이띠인지 확인하기 위해 신분증을 요구했고, 그 남성이 제시한 신분증에는 '차도현'이란 이름이 적혀있었다.

하지만 이 남성은 몰래 카메라를 지닌 성범죄자였던 것. '차도현'이라는 이름은 지성의 전작인 MBC '킬미, 힐미' 속 남주인공 캐릭터와 동일했다.

방송 이후 '킬미, 힐미' 팬들과 지성의 팬들은 발끈해 항의 의견을 냈다. '킬미, 힐미' 차도현은 어린시절 친구의 학대를 방관한 죄책감으로 괴로워하던 인물이며, 동시간대 '딴따라'에 출연 중인 배우 지성을 연상시킨다는 점을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