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성매매 혐의 무죄' 성현아 "우울증+대인기피증+생활고까지 얻어"

입력 2016-06-10 17:36:14 | 수정 2016-06-10 17:37: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성현아 '성매매 혐의 무죄'
성현아 성매매 무죄 / 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성현아 성매매 무죄 / 사진=한경DB


배우 성현아가 대법원의 파기환송에 따라 열린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0일 수원지법 형사항소3부(부장판사 이종우)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 처벌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

성현아는 지난 2013년 약식기소된 지 2년 6개월여만에 혐의를 벗게 됐다.

앞서 성현아의 한 측근은 "성현아는 이번 사건으로 우울증과 대인기피증이 생겼다"며 "경제적으로 힘든 상황이라 이번 재판에서 변호사를 선임하기 위해 명품 가방이며 시계, 예물 등을 처분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