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검찰, 롯데그룹에 대한 압수수색 실시 "비자금 조성 혐의"

입력 2016-06-11 09:50:09 | 수정 2016-06-11 09:50:0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검찰이 롯데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에서 10일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 본사 내 신동빈(61) 회장 집무실과 평창동 자택, 주요 계열사 등 총 17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 계열사는 지주사격인 호텔롯데와 롯데쇼핑·롯데홈쇼핑·롯데정보통신·롯데시네마 등이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등 200여명을 이들 장소에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하도급 납품 계역서, 자산거래 내역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롯데 계열사 간 자산거래 과정에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가 있어 압수수색을 집행했다"며 "주요 임원의 횡령·배임 사건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검찰은 수사선상에 오른 임원들이 하청업체와의 거래 단가를 부풀려 되돌려받는 수법 등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호텔롯데와 롯데쇼핑, 롯데홈쇼핑 등 핵심 계열사간 수상한 자금 흐름도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당 자금이 롯데그룹 사주 일가로 흘러들어갔는지도 살펴보고 있다.

한편 롯데그룹 창업주인 신격호 총괄회장의 숙원 사업인 제2 롯데월드 인허가 과정에서는 정치권 금품로비가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 때문에 이번 수사가 단순한 대기업 비자금 수사를 넘어 종국에는 이명박 정권 인사들을 정조준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