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ACT 한국시험 취소, "문제유출 증거 입수"

입력 2016-06-11 14:11:18 | 수정 2016-06-11 14:11: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ACT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ACT 홈페이지



미국 대학입학자격시험의 하나인 ACT(American College Testing) 한국 시험이 취소됐다.

11일 오전 강남의 유학준비 학원에 따르면 이날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던 ACT 시험이 시험 시작 직전 돌연 취소됐다.

ACT 시험을 주관하는 미국 ACT사는 이날 한국과 홍콩에서 진행되는 시험에 등록한 학생들에게 새벽에 발송한 이메일에서 "한국과 홍콩의 모든 시험장에서의 시험 일정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ACT 측은 취소 사유로 "이 지역들의 시험이 사전에 유출(compromised)된 것으로 보인다는 신뢰할만한 증거들을 입수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SAT 시험이 문제유출 정황으로 시험이 취소되는 등의 소동이 빚어진 적은 있지만, ACT 시험이 취소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학원가에는 이날 ACT 시험의 유출 의혹이 이미 며칠 전부터 나돈 것으로 전해졌다.

강남의 한 유학원 관계자는 "시험 며칠 전부터 이번 ACT 시험의 코드(고유번호)가 유출됐다는 소문이 강남 학원가의 미국대학진학반 등에 파다하게 돌았다"고 전했다.

ACT는 문제은행 형식으로 출제되는 시험이라, 해당 일자 시험의 고유번호가 유출됐다는 것은 사전에 어떤 형식의 문제가 나올지 미리 알 수 있다는 뜻이라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제유출 의혹으로 시험이 취소됐지만, 구체적으로 홍콩이나 한국 어느 곳에서 유출 의혹이 제기됐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