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 스케치북' 젝스키스, "백다운 댄스, 정말 무섭다"

입력 2016-06-11 14:33:10 | 수정 2016-06-11 14:52: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젝스키스의 무대가 공개됐다.

지난 10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16년 만에 재결합한 젝스키스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한 젝스키스 멤버들은 'com back'과 '기사도', '폼생폼사'등의 히트곡을 차례로 선보이며 멋진 무대를 꾸몄다.

특히 눈길을 끌었던 것은 이재진이 선보인 백다운 댄스였다. 원래 김재덕이 선보이던 것을 이재진이 재해석한 것.

무대가 끝난 후 김재덕은 "이번에 건강상의 이유로 이재진이 백다운 댄스를 했다. 이재진이 등 근육이 발달해서 희생해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백다운 댄스가 무섭지 않냐"는 질문에 이재진은 "넘어갈 때 공포감이 있다. 뒷걸음질도 친다"고 말했다.

또 강성훈은 "백다운 댄스를 처음에는 멤버 모두 다 했다. 바닥에 넘어지면 숨이 안 쉬어진다. 근데 멀쩡하게 참으면서 다시 일어나서 춤춰야 한다. 숨이 안 쉬어지는 상태가 한 1~2분 정도 계속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