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故 무하마드 알리의 마지막 길, "10만명의 추모 인파 몰렸다"

입력 2016-06-11 14:55:23 | 수정 2016-06-11 14:55:2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故 무하마드 알리 공개 추도식이 열렸다.

故 무하마드 알리가 10일(현지시간) 고향인 켄터키 주 루이빌의 케이브힐 공동묘지에 묻혔다.

이날 낮 알리의 아홉 자녀와 그의 부인 로니, 전 부인 두 명 등 유족과 친척들이 참여한 비공개 가족 행사로 하관식이 치러진 데 이어, 오후에는 루이빌의 'KFC 염! 센터'에서 공개 추도식이 약 1만5천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조사(弔辭)에서 "신앙인으로서 고인은 파킨슨병 같은 것이 닥치는 등 삶이라는 것을 완벽하게 통제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았다"며 "하지만, 자유로웠던 그는 삶에 다양한 선택이 있다는 것도 깨달았다. 바로 그가 한 선택들이 오늘날 우리 모두를 이곳에 있게 했다"고 말했다.

코미디언 빌리 크리스털은 "고인은 대자연의 여신이 허공에서 힘과 아름다움을 환상적으로 섞어서 창조해낸, 어마어마한 번갯불 같은 존재였다"고 돌아봤다.

오바마 대통령 역시 편지를 통해 "무하마드 알리는 미국 그 자체였다. 자신만만하고 반항적이고 개척적이었고, 절대로 지친 기색을 보이지 않았으며 항상 운을 시험해 볼 각오가 돼 있었다. 그는 우리의 가장 기본적 자유들, 즉 종교, 발언, 정신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하관식과 공개 추도식이 열리기 전 치러진 노제(路祭)에는 경찰 추산 10만명이 넘는 인파가 몰려 故 무하마드 알리의 마지막 길을 배웅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