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메시, 해트트릭으로 8강 진출 이끌다

입력 2016-06-11 17:18:02 | 수정 2016-06-11 17:18: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리오넬 메시가 19분 만에 해트트릭을 달성했다.

아르헨티나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솔저 필드에서 열린 코파 아메리카 센테나리오 D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후반전 교체투입된 메시의 해트트릭을 앞세워 파나마를 5-0으로 꺾었다.

1차전 칠레를 2-1로 꺾은 아르헨티나는 2연승(승점 6)으로 8강에 진출했다.

1승 1패(승점 3)가 된 파나마는 앞서 볼리비아를 1-0으로 제압하고 1승 1패(승점 3)가 된 칠레와 마지막 3차전에서 8강 여부를 결정짓는다.

아르헨티나는 메시가 선발 출장하지 않았지만 전반 6분 만에 앞서갔다.

파나마 진영 왼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디 마리아가 골문으로 날카롭게 크로스했고, 이를 오타멘디가 헤딩슛으로 파나마의 골망을 열어젖혔다.

1차전에서 볼리비아에 2-1 승리를 거둔 파나마도 전반 18분과 20분 위협적인 슈팅을 날리며 아르헨티나 골문을 노렸다.

그러나 전반 31분 수비수 1명이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해 위기에 빠졌다.

수적 우세에 놓인 아르헨티나는 지난달 온두라스와 평가전에서 옆구리 부상을 당한 뒤 회복이 더뎌 이번 대회 1차전에 벤치를 지켰던 메시를 후반 16분 아우구스토 페르난데스 대신 교체 투입했다.

메시는 그라운드에 투입되자마자 7분 만인 후반 23분 자신의 이 대회 첫 골을 터뜨렸다.

메시는 상대 페널티지역 부근에서 수비수가 걷어낸 볼이 곤살로 이과인의 얼굴에 맞고 흘러나오자 재빨리 잡아 자신의 전매특허인 왼발 슈팅으로 파나마 골대 왼쪽 구석으로 차넣어 추가골을 만들었다.

메시는 후반 33분에는 상대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자신이 얻어낸 프리킥을 그림 같은 왼발 슈팅으로 다시 차넣어 파나마의 기를 꺾었다.

이어 후반 42분에는 마르코 로조의 도움을 받아 다시 왼발 슈팅으로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44분 세르히오 아궤로의 골까지 더해지며 대승을 완성했다.

한편 같은 조 디펜딩 챔피언 칠레는 후반 막판 얻어낸 페널티킥으로 볼리비아를 2-1로 제치고 8강 진출의 청신호를 밝혔다.

1차전에서 아르헨티나에 1-2로 진 칠레는 1승1패(승점 3)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