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승환, 개그맨에서 사업가 된 이유 "웃긴다는 게 쉬운 일 아니었다"

입력 2016-06-11 17:48:26 | 수정 2016-06-11 17:48:2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승환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승환



개그맨 이승환이 자신의 사연을 담담히 공개했다.

11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사랑의 가족'에는 개그맨 이승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환은 개그맨 생활을 그만두고 외식업계 CEO가 된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승환은 "인기라는 게 평생 얻을 수 있는게 아니지 않냐. 후배들도 올라오고. 또 사람들 웃긴다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승환은 이어 "이왕이면 더 많은 사람들에게 혜택을 줄수 있는 일이 없을까 고민하다 사업을 시작했다. 6번 사업에 도전했는데 다 망했다. 실패로 얻은 교훈이 내게 스승이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승환은 6번의 사업 실패에도 불구, 봉사활동을 하면서 좋은 사람들을 만나 단단해졌다고 밝혔다. 그는 "전 남을 돕고 함께하는 게 축제라고 생각한다"며 "기쁘고 행복한 일에 동참하고 싶다는 생각, 그래서 현재 여러가지 프로그램들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