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인생역전 주인공 폴포츠의 한국사랑…"고향에 온 기분"

입력 2016-06-12 11:22:13 | 수정 2016-06-12 11:22:13
글자축소 글자확대
폴포츠 '사람이 좋다' / 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폴포츠 '사람이 좋다' / MBC '사람이좋다' 방송화면


영국인 성악가 폴포츠의 남다른 한국사랑이 화제다.

12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폴포츠가 출연했다.

휴대폰 판매원이었던 폴포츠는 지난 2007년 영국의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최고의 성악가로 거듭났다.

폴포츠는 "저는 한국을 사랑한다. 한국에 오는 게 정신건강에도 좋은 것 같다. 마치 고향에 온 것 같은 기분이다"라며 "한국어를 배우는 이유가 한국 노래의 진정한 의미를 알기 위해서다"고 말했다.

또한 폴포츠는 무작정 자신을 보기 위해 공항을 찾아온 대학생들과 인연을 맺어 그들의 멘토 역할을 해주기도 했다.

그는 "무엇을 하든지 항상 희망을 잃지 말아라. 항상 하고자 하는 일에 도전하시기 바란다"며 "용기를 갖는다는 건 무엇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뜻이 아니다. 용기는 두려움을 갖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원하는 것을 위해 계속 노력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라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