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백희가 돌아왔다' 진지희-강예원 모녀, 살벌한 기싸움 '포복절도'

입력 2016-06-12 14:08:11 | 수정 2016-06-12 14:08:11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강예원과 진지희가 역대급 모녀 걸크러쉬 매력을 뽐내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극본 임상춘, 연출 차영훈, 제작 FNC엔터테인먼트)에서 각각 엄마 양백희와 딸 신옥희로 출연하는 강예원과 진지희가 걸크러쉬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양백희는 과거 범상치 않은 미모와 깡으로 섬 전체를 들썩이게 만들었던 전설의 주인공으로 자연요리연구가로 신분세탁 후 딸 옥희와 함께 18년 만에 고향 섬월도에 돌아온 요주의 인물이고, 신옥희는 섬월도로 전학 온 첫 날부터 학교를 휘어잡는 등 반항적이고 엉뚱한 매력의 여고생이다.

옥희는 엄마와 꼭 닮은 외모와 행동으로 누가 봐도 백희 딸임을 알 수 있다. 이들 모녀는 장래희망이 가수라는 것과 강단 있는 성격과 날렵한 몸놀림으로 학교를 평정해 베키파 짱으로 등극하는 공통점을 지닌 것은 물론 어떤 상황에서도 기죽지 않고 거침없이 당당하다.

강한 성격의 두 모녀는 마주칠 때 마다 살벌한 기싸움을 벌이지만 마음 속으로는 누구보다 서로를 위하는 애틋함을 지니고 있다.

옥희가 가출했다가 사고를 치고 파출소에 잡혀있을 때도 학교에서 문제를 일으켜 부모님을 모시고 오라고 할 때도 백희는 절대로 가지 않는 무심한 엄마인 듯 보였지만, 옥희를 도둑으로 몬 편의점에 홀로 찾아가 응징을 하는 것으로 숨겨진 모성애를 드러냈다.

강한 걸크러쉬 매력을 뿜어내는 양백희와 신옥희 모녀의 호쾌한 활약상과 한 때 일대를 주름잡았던 강한 사나이들이지만 이들 모녀 앞에서는 꼼짝 못하고 어리바리해지는 우범룡(김성오 분), 차종명(최대철 분), 홍두식(인교진 분) 등 섬월도 아재 3인방의 모습이 시청자들로부터 절대적 지지를 받으며 드라마의 인기를 견인해가고 있다.

한편, 이번 주 방송에서는 강예원이 ‘보스턴 레드삭스’라는 발신인으로부터 온 택배를 열어보고 놀라는 모습과 홈쇼핑방송 도중 같은 이름의 아이디를 쓰는 사람의 댓글에 하얗게 질려 넋을 놓는 모습이 그려져 예사롭지 않은 사건이 그녀의 인생을 뒤흔들고 있는 것으로 짐작되어 시청자들의 관심과 호기심을 집중시켰다.

배꼽잡는 코믹과 시간을 거스른 로맨스 그리고 출생 미스터리로 단단히 무장한 ‘백희가 돌아왔다’ 3회는 13일 저녁 10시에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