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설리의 스핑크스종 반려묘, 분양가만 200만원"

입력 2016-06-13 11:01:31 | 수정 2016-06-13 11:01:41
글자축소 글자확대
M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MBC 방송 캡처


걸그룹 에프엑스 전 멤버 설리의 반려묘 분양가가 눈길을 끌고 있다.

12일 방송된 MBC '섹션TV'에서는 설리의 독특한 반려묘가 소개됐다.

설리의 반려묘를 소개한 패널 기자는 "설리 씨가 키우는 고양이는 스핑크스종으로 특이한 생김새가 특징이다. 분양가는 차이가 있겠지만 보통 200만 원 정도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스핑크스종은 털이 없고 귀가 뾰족한 독특한 생김새를 가졌다.

앞서 설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반려묘들과의 일상을 공개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