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年 매출 70억' 홍석천, 성공하는 사업 팁 3가지 대공개 (풍문으로 들었쇼)

입력 2016-06-13 15:08:57 | 수정 2016-06-13 15:11:25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이태원 요식업계 재벌 홍석천이 사업 노하우를 공개해 화제다.

연예계 대표 CEO 홍석천은 총 9개의 레스토랑을 운영하며 50억~70억 원대의 연매출을 달성하고 있다. 그가 최근 진행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녹화에서 사업 성공 노하우를 털어놨다.

홍석천이 밝힌 첫 번째 성공 팁은 '자리'. 홍석천은 "좋은 자리는 너무 비싸다"며 "요즘 고객들은 SNS를 통해 쉽게 가게를 찾아오기 때문에 역세권에서 멀지 않은 뒷골목에서 사업을 시작하되, 남들과 차별화된 맛과 분위기를 선택한다면 실패 확률이 적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두 번째 팁은 '시기'였다. 홍석천은 "4월이 오픈시기로 가장 적합하다"고 말했다. 겨울엔 손님이 줄어들고, 2월은 짧아서, 3월은 개강을 하는 달이기 때문에 날씨가 풀리기 시작하는 4월이 오픈 시기로 적절하다는 것.

마지막으로 홍석천이 밝힌 사업 팁은 '두려움을 없애라'는 것. 홍석천은 "내 가게 옆에 잘하는 사람들이 있으면 오히려 자기 계발에 도움이 된다"며 창업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석천의 조언들을 귀담아듣던 이상민은 "(내가 장사할 것은 아니지만)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감탄했다. 이에 이지혜는 이상민에게 "(장사) 하지 마라"고 당부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