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믿고 보는 송강호-공유의 만남…'밀정' 9월 개봉 확정

입력 2016-06-14 10:20:38 | 수정 2016-06-14 10:20:38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김지운 감독의 신작이자 송강호와의 4번 째 협업, 송강호·공유의 최초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밀정'이 9월 개봉을 확정지었다.

1920년대 말, 일제의 주요시설을 파괴하기 위해 상해에서 경성으로 폭탄을 들여오려는 의열단과 이를 쫓는 일본 경찰 사이의 숨막히는 암투와 회유, 교란 작전을 그린 '밀정'이 스틸 11종을 최초 공개했다. 앞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낸 해외 포스터에 이어 이번에 공개한 스틸은 1920년대 일제강점기, 저마다의 선택으로 혼돈의 시대를 살아간 사람들의 모습을 깊이 있게 보여준다.

어둠 속을 걸어가는 두 남자, 일본경찰 이정출과 의열단 리더 김우진의 뒷모습은 시대가 드리운 그림자 속에서 서로 다른 입장에 처한 두 사람이 왜 동행하게 되었는지, 향후 두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펼쳐질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함께 모여 거사를 논의하는 의열단원들의 모습에서는 은밀하고 긴박한 긴장감을 느낄 수 있다.

송강호와 공유는 무장독립운동단체 의열단의 정보를 캐는 조선인 일본경찰 ‘이정출’과 이정출이 정보를 캐내기 위해 접근한 의열단의 새로운 리더 ‘김우진’으로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었다.

뿐만 아니라 핵심 여성 의열단원 ‘연계순’ 한지민, 이정출과 함께 의열단 검거 작전에 투입된 또 한 명의 일본 경찰 ‘하시모토’ 엄태구, 의열단의 자금책이자 김우진의 죽마고우인 ‘조회령’ 신성록까지 시대의 양 극단에 서 있는 인물들로 변신한 배우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또한, 이들이 활약했던 무대인 경성과 상해의 다채로운 공간까지 함께 선보여 '밀정'이 보여줄 깊이 있는 드라마와 스타일리쉬한 1920년대의 풍경을 기대하게 한다.

해외 포스터에 이어 스틸 11종 최초 공개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밀정'은 오는 9월 관객들에게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강렬한 드라마를 선사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