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화 '꾼' 현빈 합류·유지태 검토 중…눈호강 예약된 꿀조합

입력 2016-06-15 09:15:18 | 수정 2016-06-15 09:23:59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빈 유지태 / 사진 =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현빈 유지태 / 사진 = 한경DB


배우 현빈이 영화 '꾼' 출연을 최종 확정지었다.

15일 현빈의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 측은 "현빈이 '꾼' 출연을 확정했다. 구체적인 제작 일정은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이날 한 매체에 따르면 유지태 역시 '꾼' 합류를 최종 검토 중이다. 그는 세부사항을 놓고 제작사와 조율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 '꾼'은 희대의 사기꾼을 잡기 위해 한바탕 사기극을 벌이는 사기꾼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현빈은 극중 사기를 벌이는 남자 역으로, 유지태는 출세를 위해 냉정하게 범죄자들을 다루는 악질 검사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