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오충환 PD가 밝히는 '인성 甲' 박신혜

입력 2016-06-15 14:53:18 | 수정 2016-06-15 16:07:09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박신혜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박신혜 / 사진 = 변성현 기자


'닥터스' 오충환 PD가 배우 박신혜의 연기력과 인성을 극찬했다.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오충환 PD를 비롯해 배우 김래원, 박신혜, 윤균상, 이성경이 참석했다.

이날 오충환 PD는 박신혜에 대해 "드라마를 한 이래로 '배우가 잘됐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은 처음"이라며 "정말 좋은 배우고 인성도 훌륭하다. 막내 스태프까지 하나하나 다 챙긴다. 액션신을 12시간 찍었는데 배역 없이 다 해냈다. 방송 보면 깜짝 놀랄 것"이라고 칭찬했다.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명감 가득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박신혜)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김래원)이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일궈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래원은 성실하고 책임감이 투철한 신경외과 전문의 '홍지홍' 역을 맡았으며, 박신혜는 시니컬하고 강단 있는 여의사 '유혜정'으로 분한다.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인 '닥터스'는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