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이성경, 연기력 논란 언급 "'치인트' 백인하와 다를 것"

입력 2016-06-15 15:20:43 | 수정 2016-06-15 17:59: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이성경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이성경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이성경이 전작에서의 연기력 논란을 언급했다.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오충환 PD를 비롯해 배우 김래원, 박신혜, 윤균상, 이성경이 참석했다.

이성경은 전작 tvN '치즈인더트랩'에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연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성경은 "백인하 연기가 너무 강했던 바람에 내가 그냥 있어도 백인하가 얌전한 척하는 것 같다고 하더라. 그렇게 봐주시는 것도 감사하다"며 "다양한 에피소드가 많은 작품이라 캐릭터를 모두 담기에는 시간이 부족했다. 그런 것들을 초반부에 보여드리지 못했다"고 연기력 논란을 언급했다.

이어 "임팩트가 너무 센 연기를 보여드려야 하고 초반에는 캐릭터 설명이 잘 안될 거라고 많이 걱정했다"며 "후반부에 인하 분량이 많을 거라는 걸 알고 책임감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경험이 됐다. 부족함을 알고 노력할 수 있었던 감사한 순간이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그러면서 "서우가 항상 사랑과 관심을 독차지하다 혜정을 만난 뒤 처음으로 패배감, 열등감 등을 겪는다. 처음 겪는 감정이라 극복하는 방법이 서툰 것이지 원래 악한 캐릭터는 아니다. 시청자 분들이 캐릭터의 마음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명감 가득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박신혜)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김래원)이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일궈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래원은 성실하고 책임감이 투철한 신경외과 전문의 '홍지홍' 역을 맡았으며, 박신혜는 시니컬하고 강단 있는 여의사 '유혜정'으로 분한다.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인 '닥터스'는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