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박신혜의 실제 성격, 그리고 아픈 상처

입력 2016-06-15 15:32:00 | 수정 2016-06-15 16:35:33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박신혜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박신혜 / 사진 = 변성현 기자


박신혜가 배우 생활을 하며 받아온 상처에 대해 털어놨다.

1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는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오충환 PD를 비롯해 배우 김래원, 박신혜, 윤균상, 이성경이 참석했다.

이날 박신혜는 전작 캐릭터와의 비교에 "내가 연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나를 100% 배제하고 연기할 수는 없다. 내가 가면을 써도 박신혜는 박신혜다"라고 답했다.

이어 "실제의 나와 유혜정이 서로 다가가는 것이다. 내가 가진 톤들을 쉽사리 무너뜨리진 못하고 '유혜정화'시켜서 보여드리려고 했다. 내 주변 사람들이 '이번에는 원래 너대로 하면 되겠다'고 하더라. 털털한 성격이 이번 역할과 닮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나는 어렸을 때부터 일을 했기 때문에 사람에 대한 상처가 없을 수는 없다. 키보드 다루시는 분들(악플러), 친구, 그리고 사람들에게 받은 상처가 있기 때문에 경로는 다르지만 다친 이후의 흉터는 비슷하다. 그런 부분에서 혜정과 잘 맞아 떨어졌다. 사람에게 기대고 싶었던 것을 표현하기에 좋았다"고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명감 가득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박신혜)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김래원)이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일궈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김래원은 성실하고 책임감이 투철한 신경외과 전문의 '홍지홍' 역을 맡았으며, 박신혜는 시니컬하고 강단 있는 여의사 '유혜정'으로 분한다.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를 집필한 하명희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가족의 탄생' 등을 연출한 오충환 PD가 의기투합해 기대감을 높인 '닥터스'는 오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