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여친 얼굴에 빙초산 뿌린 30대···이유는?

입력 2016-06-15 20:36:39 | 수정 2016-06-15 20:36:39
글자축소 글자확대
빙초산/ 연합뉴스TV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빙초산/ 연합뉴스TV 캡쳐


광주 광산결찰서가 박 모(37)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박 모 씨는 15일 낮 핸드폰 대리점에서 여자친구의 얼굴에 빙초산을 뿌려 화상을 입혔다.

박 모 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가 이별을 통보했다는 이유로 빙초산을 구입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다.

'빙초산'은 희석하지 않고 먹거나 피부에 닿았을시 화상 등의 위험성이 있고, 눈에 들어갔을 때는 실명의 위험까지 있다.

한편 피해자는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