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7월 결혼' 박재정 "가정 위해 잘 살겠다…신부에겐 예쁜 말만" 당부 [공식입장]

입력 2016-06-16 10:21:17 | 수정 2016-06-16 10:25: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제공=스튜디오 미학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스튜디오 미학


결혼을 앞둔 배우 박재정이 새 신랑으로서의 솔직한 심경을 고백했다.

박재정은 16일 오전 소속사 곤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바보 온달과 평강 공주가 만나 결혼한다. 많이 부족한 바보 온달이지만 많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시면 더 힘내서 잘 사는 바보 온달이 되어, 훗날 바보 온달이 아니라 장군이 돼 가정과 사회를 위해 잘 살겠다"고 다짐했다.

박재정은 "인기 연예인이나 스타가 아니라고 생각해 양가 어르신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비공개로 진행하려 했으나 언론을 통해 먼저 알려져 정식으로 인사를 다시 드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록 지금까지 바보 온달 같은 저였지만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잘 사는 모습을 통해 힘들어 하고 있고 힘들어 하셨던 수많은 분들, 용기가 필요한 분들에게 나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해 드리고 싶다"고 당부했다.

사진제공=스튜디오 미학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제공=스튜디오 미학


이어 "나는 바보온달이기에 괜찮지만 평강공주(신부)에게는 예쁘고 좋은 말만 부탁드린다"며 "발호세 때부터 단련돼왔고 이제는 심장이나 마음이 너덜너덜 해져 그 어떤 욕이나 공격을 당해도 괜찮은 상태다. 그러나 나의 평강공주는 아직 그렇지 않을 거다. 모든 화살이나 공격은 내게 해달라"며 신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끝으로 박재정은 "조세호씨는 이번에도 안 오시는 거냐"는 센스 넘치는 농담을 덧붙였다.

한편 박재정은 오는 7월 9일 오후 1시 30분에 서울 혜화동 성당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