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테레비] '운빨로맨스' 류준열, 잠든 황정음과 손끝 키스 '심쿵'

입력 2016-06-16 10:24:14 | 수정 2016-06-16 10:24:14
글자축소 글자확대
'운빨로맨스' 류준열 황정음기사 이미지 보기

'운빨로맨스' 류준열 황정음


MBC '운빨로맨스'의 류준열이 황정음의 ‘수호천사’로 거듭났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운빨로맨스' (연출 김경희, 극본 최윤교) 7회에서 류준열이 마침내 황정음과 하룻밤(?)을 같이 보냈다.

두 사람이 마주보고 잠이든 사이 서로의 손끝이 맞닿은 순간, 황정음 동생의 손가락이 움직이며 혼수상태에서 깨어날지도 모르는 복선이 눈길을 끈 것.

방송에서 제수호(류준열 분)는 점쟁이가 일러준 미션에 실패하고 절망한 심보늬(황정음 분)가 술에 취해 빗속을 걸어가자, 본인은 비를 맞은 채 그녀를 뒤따라가며 우산을 씌워줬다.

그러나 ‘내 일에 상관 말라’며 소리치는 보늬를 수호는 계속 설득하려 애썼지만, 오히려 진짜 필요할 때 도와주지 않았다는 원망을 들어야 했다. 이에, 화가 난 수호는 “갑시다. 아직 해 안 떴잖아. 그 하룻밤 소원 들어줄게! 나, 호랑이잖아”라며 보늬의 손목을 잡아챈 것.

이어, 계속 실랑이를 벌이던 수호는 결국 늘어져버린 보늬를 업고 자신의 집으로 데려갔다. 수호는 침구와 수건을 챙겨 보늬를 눕히고 빗물을 닦아주다 “대체… 어떤 인생을 산 거야.. 당신”이라며 눈, 코, 입 하나하나를 깊이 응시했다. 이어진 에필로그에서 수호는 곤히 잠이 든 보늬를 바라보다 맞은편에 누워 잠이 들어버렸고, 두 사람의 손끝이 살짝 맞닿은 순간 병실에 잠들어 있던 보늬 동생의 손가락이 꿈틀거리며 시선을 모았다.

류준열은 황정음과 비록 아무일(?) 없는 밤을 함께 보냈지만, 두 사람의 손이 맞닿은 것만으로 보늬의 동생이 혼수상태에서 깨어날 조짐을 보이며 ‘하룻밤의 진실’이 드러났다. 이에, 류준열은 황정음의 ‘하룻밤 소원’을 들어준 ‘수호천사’로 활약하며, 앞으로 더욱 속도가 붙을 이들의 로맨스를 기대케 만들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