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백아연의 고백 "악플에 매번 상처받아"

입력 2016-06-18 09:46:39 | 수정 2016-06-18 09:46:39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백아연이 악플로 인한 상처를 고백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신곡 ‘쏘쏘’를 공개한 백아연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 무대가 끝난 뒤 백아연은 “신곡 ‘쏘쏘’가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쏘쏘’하게 불러야 하는데, 행복해서 감정 조절이 힘들다”며 걱정을 토로했다.

이어 유희열은 가슴 찢어지는 발라드 노래는 부르고 싶지 않냐며 백아연의 향후 음악 계획에 대해 질문하기도 했다.

이에 백아연은 “가사가 마음에 와닿아야 잘 부를 수 있는데 아직까지는 깊은 발라드 가사가 어렵다“라며 솔직한 반응을 보여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백아연은 “노래할 때 무섭고, 걱정이 많이 된다. 즐거운 마음이 없어졌다”며 “댓글을 하나하나 다 보는 편인데 악플을 보면 매번 상처를 받는다. 악플에 댓글은 못 달고 반대 버튼만 열심히 누른다”는 사연을 공개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