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서옵SHOW’ 지코도 깜짝 놀란 김세정의 힘 "무섭다 정말"

입력 2016-06-18 10:09:37 | 수정 2016-06-18 10:09:3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어서옵SHOW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어서옵SHOW



'어서옵SHOW’ 김세정의 재능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2 '어서옵SHOW’ 7회에서는 네 번째 재능기부자인 지코-씨스타-서커스단(단장 문세윤)의 재능을 탐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어서옵SHOW’에서 김세정은 다방면에서 재능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세정은 랩 작사에 두각을 드러내며 ‘어서옵SHOW’ 랩스타로 선정되기도 했다.

진행에 나선 김세정은 재능호스트들과 함께 즉석으로 랩의 가사를 쓰기 시작했다. 이후 김세정은 비트에 맞춰 “홈쇼핑 요정 내 나이는 투애니원, 어린 나이 뒤집으며 내가 넘버원”이라며 라임이 살아있는 환상적인 랩을 선보였고, 지코의 칭찬을 이끌어냈다.

한편 이날 '어서옵SHOW’에서 김세정은 씨스타와의 팔씨름 대결에 나섰다. 김세정은 보라부터 다솜-효린, 그리고 씨스타의 팔씨름 최강자라는 소유까지 연달아 이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김세정은 효린-보라와의 허벅지씨름에서도 압승을 차지하는 탁월한 근력을 보여줬고, 이에 지코는 “저 무서워요”라고 말하며 뒷걸음질 치는 모습을 선보여 '어서옵SHOW’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