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듀엣가요제’ 사상 최연소 가수 세븐틴 승관, "소중한 기회에 감사"

입력 2016-06-18 10:39:20 | 수정 2016-06-18 10:3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듀엣가요제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듀엣가요제



‘듀엣가요제’ 사상 최연소 가수 세븐틴 승관이 깊은 감성을 전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MBC ‘듀엣가요제’에는 세븐틴 승관이 동갑내기 이지용과 이승환의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를 열창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듀엣가요제’ 사상 최연소 가수로 무대에 오른 세븐틴 승관은 과거 ‘듀엣가요제’에 패널로 출연했던 당시 직접 출연하고 싶다는 의지를 나타 냈던 바 있다.

두 사람은 이승철의 ‘어떻게 사랑이 그래요’를 선곡했다. 세븐틴 승관은 먼저 열아홉살 답지 않은 깊은 감성을 전하며 노래를 시작했다. 이어 귀여웠던 이미지와는 다른 감미롭고 진한 감성을 전하며 이지용이 감성을 더하며 402점을 받았다.

세븐틴 승관의 무대에 성시경은 “보통 저 나이때는 흉내내면서 느는데 자기 소리를 낸다”며 “무슨 고3이 노래를 그렇게 하냐”며 감탄했다.

한편 이날 ‘듀엣가요제’ 무대가 끝난 후 세븐틴 승관은 “아직 나는 부족하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소중한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