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종인 대표, 이해찬 전 총리 복당 언급 "당헌·당규 따를 것"

입력 2016-06-18 12:13:22 | 수정 2016-06-18 12:13:2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가 이해찬 전 총리의 복당 문제를 언급했다.

김종인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당 국방안보센터 창립행사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해찬 전 총리의 복당허용 여부에 대해 질문을 받자 "당헌·당규에 따라서 정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한 당원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1년 동안 복당을 하지 못하게 돼 있어, 이날 김 대표의 발언은 이해찬 전 총리의 조기 복당에 대한 반대를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어 김종인 대표는 '새누리당도 탈당 의원들을 복당시키지 않았나'라는 질문에는 "새누리 일은 새누리 일이다"며 "왜 새누리 일을 나한테 자꾸 묻느냐"고 선을 그었다.

한편 더민주 전당대회준비위원회 관계자 역시 "예외적인 경우에는 탈당 1년 이내라도 복당 심사를 할 수 있지만, 이 전 총리는 해당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