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민효린, '언니들의슬램덩크' 멤버들에 대한 고마움 "새로운 자매들 생겼다"

입력 2016-06-18 12:13:58 | 수정 2016-06-18 12:13:5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민효린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민효린



'언니들의 슬램덩크' 민효린에 멤버들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랩과 코러스를 포함한 음원 녹음 작업에 들어간 '언니들의 슬램덩크' 멤버들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먼저 본격적인 녹음 전 직접 쓴 가사를 점검하는 제시의 모습이 그려졌다. 뛰어난 실력으로 영어 랩을 선보인 제시에게 박진영은 "한국말로 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이 프로그램 자체가 전 국민이 보는 프로그램이기 때문에 내용이 쉽고 이해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하며 직접 연필을 잡아 들었다.

또한 음치 탈출을 위해 땀흘린 홍진경이 드디어 녹음 작업을 시작했다. 홍진경은 3차 시도 끝에 녹음을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었고, 녹음을 마친 홍진경은 "박진영이 사람 하나 살리는 의사 선생님 같았다. JYP 진짜 최고다"라고 말했다. 박진영은 늘 최선을 다해 준비하는 홍진경의 진정성을 칭찬했다.

한편 이날 '언니들의 슬램덩크'에서는 슬램덩크 멤버들을 집으로 초대한 민효린의 모습이 방송됐다. 방송에 공개된 민효린의 집은 깔끔하고 세련된 소품으로 꾸며진 공간이 눈길을 끌었다. 인터뷰를 통해 민효린은 "사실 이렇게 해 본 적이 별로 없다. 이렇게 바쁜 와중에 멤버들이 이 모든 것들을 소화하면서 도와준다는것이 너무 감사해서 집에 초대하게 됐다"고 전했다.

인터뷰에서 민효린은 "어렸을 때부터 언니, 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슬램덩크 멤버들을 보면 자매들이 생긴 기분이 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