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아빠 스트레스, 정자를 통해 자녀·손자 세대에도 영향

입력 2016-06-18 14:59:27 | 수정 2016-06-18 14:59: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아빠들의 스트레스가 자식·손자 세대까지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멜버른 대학교 플로리 신경과학·정신건강연구소는 애를 갖기 전 과도한 스트레스 호르몬의 존재는 정자를 통해 아래 두 세대에 걸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내놓았다고 호주 ABC 방송이 18일 전했다.

연구팀은 수컷 쥐에게 스트레스 호르몬 분비를 강화시킨 뒤 자녀와 손자 세대 쥐들에게 나타난 행동 변화를 조사했다.

부모와 자녀 세대 사이에는 접촉이 없게 했다. 그 결과 자녀와 손자 세대에서 우울 및 불안 장애와 관계된 행동 변화를 발견할 수 있었다.

스트레스 호르몬 강화가 일부 세포의 활동성을 강화하거나 약화하면서 정자의 내용을 바꿔놓았다는 것이다.

연구를 이끈 앤서니 한난 교수는 엄마의 경험과 생활방식이 자녀들에게 큰 영향을 준다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만큼 아빠 쪽에 연구의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한난 교수는 또 이번 연구 결과 아빠가 되기 전 남성의 심리 상태는 정자를 통해 자녀에게 전달되면서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아빠가 되려면 스트레스를 줄이고 차분한 마음가짐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