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희옥·정진석, 19일 오전 회동 "당무 복귀 설득 예정"

입력 2016-06-18 17:11:13 | 수정 2016-06-18 17:12: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김희옥 새누리당 비대위원장이 19일 오전 회동에 나선다.

정진석 원내대표는 의결을 연기하자는 김희옥 위원장을 향해 "불법 행위"라고 한 데 대해 여러 차례 사과했으며, 오는 19일 오전 김희옥 위원장을 만나 당무 복귀를 설득할 계획이다.

친박계가 집단행동을 자제하고 정진석 원내대표의 사과를 김희옥 위원장이 받아들일 경우 당 지도부는 정상화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자신의 거취를 고민하면서 칩거 중인 김희옥 위원장이 끝내 사퇴할 경우 상황은 예측불허의 혼돈 양상으로 전개될 전망이다.

혁신비대위가 와해하는 것은 물론 정 원내대표는 다시 친박계의 사퇴 요구에 직면할 수밖에 없고, 친박계와 비박계의 전면전은 불가피해진다.

한 비박계 의원은 "정 원내대표가 친박계의 압력에 물러날 경우 '제2의 유승민 사태'로 규정해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