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어서옵SHOW' 김세정의 압도적 재능, "팔씨름·허벅지씨름도 문제없어"

입력 2016-06-18 18:59:56 | 수정 2016-06-18 18:59:5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어서옵SHOW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어서옵SHOW



`어서옵SHOW' 김세정의 능력에 시청자들도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한 KBS 2TV `어서옵SHOW' 7회에서는 재능 호스트 이서진-김종국-노홍철이 네 번째 재능 기부자 지코-씨스타-서커스팀(단장 문세윤)을 만나 재능을 탐색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어서옵SHOW'에서는 가수들도 곡을 받기 어렵다는 지코가 재능상품에 등장했다. 지코는 구매자의 사연을 받아 '인생송'을 만들겠다고 제안했다. 노홍철은 지코의 도움으로 랩 가사를 직접 써보기도 했다.

씨스타는 여름맞이 운동교실을 재능상품으로 선보였다. 그러나 김세정이 씨스타 멤버들과 팔씨름, 허벅지씨름 등 연이은 대결을 펼치며 연승을 거두는 반전을 선사해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김세정은 씨스타를 올킬하는 압도적인 재능을 과시하며 시청자들의 탄성을 유발했다. 씨스타와의 만남에서 재능호스트들이 팔씨름-허벅지씨름으로 자신들의 근력을 보여주게 된 가운데, 김종국은 "세정 씨 팔씨름 해본 적 있나요?"라며 김세정에게 씨스타와의 팔씨름 대결을 제안했다. 이에 김세정은 "좋아합니다"라며 자리를 잡아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후 김세정은 보라부터 다솜-효린, 그리고 씨스타의 팔씨름 최강자라는 소유까지 연달아 이기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김세정은 효린-보라와의 허벅지씨름에서도 압승을 차지하는 탁월한 근력을 보여줬고, 이에 지코는 "아.. 저 무서워요"라며 뒷걸음질 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