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양대노총,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 "불법적 성과연봉제 도입 철회하라"

입력 2016-06-18 20:54:51 | 수정 2016-06-18 20:54: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양대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민주노총, 한국노총 등 양대노총 공공부문 노동조합 공동대책위원회는 18일 "불법적 성과연봉제 도입을 전면 철회하고 공기업 민영화에 불과한 에너지 기능 조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양대노총 공대위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공원에서 10만명(경찰 추산 5만 5천명) 규모의 대형 집회를 열어 "정부는 14일 대통령 주재 공공기관장 워크숍을 여는 등 성과연봉제 확대 도입을 위한 공공기관 개혁을 끝까지 관철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정부가 성과연봉제와 강제퇴출제를 계속 추진하는 데에 분노한 공공·금융 노동자들이 오늘 대거 모였다"면서 "정부의 변화가 없으면 9월23일 40만 공공·금융노동자 총파업을 단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양대노총 대규모 집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이용득, 김경협, 정재호 의원과 정의당 심상정, 김종대 의원 등 야당 의원들이 참석했다.

이용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성과급이면 다 좋은 것 아니냐는 국민들도 계신다"면서 "결국 저성과자 퇴출 및 해고를 쉽게 하기 위한 제도고 경제 정책 실패 책임을 금융·공공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