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미녀공심이' 남궁민, 민아 고백 거절…로맨스 빨간불 켜지나

입력 2016-06-19 11:41:40 | 수정 2016-06-19 11:41:40
글자축소 글자확대
'미녀공심이' 남궁민-민아/ 사진=SBS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미녀공심이' 남궁민-민아/ 사진=SBS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 방송화면


'미녀공심이' 남궁민-민아의 로맨스에는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미녀 공심이'(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11회에서는 유괴범 염태철(김병옥 분)을 찾기 위해 수사에 집중하던 안단태(남궁민 분)가 공심(민아 분)의 고백을 거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안단태는 쓰러진 아버지의 손에 있던 스타그룹 배지를 회사 안내실에 맡겼다. 이 과정에서 임원만이 찰 수 있고 1년 전 스타그룹 로고가 바뀔 때 새로 제작된 것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퇴직을 할 때는 반납해야 한다는 사실까지 더해지면서 수사 범위가 줄어들었다.

염태철은 배지에 관련된 조사가 계속되자 석준수(온주완 분)의 배지를 훔쳐 혼란스러움을 가중시켰다. 그럼에도 단태는 유괴범이 스타그룹 임원 중 한 사람일 것이라는 정보를 알아냈다.

한편 동네 낙지 가게 캐릭터 공모전에서 1등을 차지한 공심은 “안단태씨 덕분에 용기내고 힘내서 해낼 수 있었어요”라며 단태에게 고마움을 전하며 “생각해보면 안단태씨는 언제나 힘이 되는 사람이었어요.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늘 옆에서 말없이 저를 지켜준 사람, 전부 안단태씨 였어요. 나요. 안단태씨 좋아해요”라며 고백했다.

하지만 혼수상태에 빠져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아버지를 위해서라도 유괴범의 정체를 밝히려는 단태는 “지난번에 했던 말은 지금이랑 상황이 너무 달랐어요”라며 공심의 고백을 거절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