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김래원 "집안에 의사 많아…배우 아닌 의사 됐을 수도"

입력 2016-06-19 13:44:22 | 수정 2016-06-19 14:12:28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김래원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김래원


오는 20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 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의 주인공 김래원이 의사를 꿈꿨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김래원은 지난 15일 진행된 동남아 해외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연예계에 입문하지 않았다면 어떤 직업을 가졌을 것인가?'라는 기자들의 질문에 "집안에 의사가 많다. 그래서 배우가 되지 않았다면 아마 의사 공부를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래원은 ‘닥터스’에서 명석한 두뇌를 가진 신경외과의 지홍 역을 맡았다. 제작진은 “김래원의 단호하고 논리적인 이미지와 지홍의 캐릭터가 절묘하게 어울린다”며 “제 옷을 입은 김래원으로 인해 드라마의 리얼리티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또 김래원은 해보고 싶은 배역으로 “예전 장애아 캐스팅이 들어온 적이 있었으나 그 때는 상황이 여의치 않아 하지 못했다”며 “배우로서 성장하기 위해 앞으로 장애아 역은 꼭 해보고 싶은 역”이라고 답해 진정한 배우를 향한 그의 갈망을 전했다.

한편,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랑이 충만한 의사로 성장하는 박신혜와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김래원이 사제 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시작하는 이야기다. 오는 20일 오후 10시 첫 방송.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