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커피믹스, 당뇨병 유발 가능성 있을까?

입력 2016-06-20 09:59:02 | 수정 2016-06-20 09:59:02
글자축소 글자확대
커피믹스 당뇨병 관련 조사 /사진=KBS '건강혁명'기사 이미지 보기

커피믹스 당뇨병 관련 조사 /사진=KBS '건강혁명'


커피믹스가 당뇨병을 유발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커피믹스를 마신 후 혈당 측정 결과, 그 전보다 크게 높아지는 현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난 20일 KBS 2TV ‘건강혁명’은 중년 여성 20명을 대상으로 이같은 조사를 실시했다.

방송을 통해 공개된 결과, 커피믹스를 마신 1시간 후 혈당을 측정한 결과 대부분 상승했고, 6명은 정상혈당 (공복시 80~126 mg/dl)보다 27~47 mg/dl 이나 높아졌다. 의사는 이에 대해 “당뇨병 여부에 대한 정밀검사를 받아야 하는 수준”이라고 진단했다.

커피믹스에는 설탕과 크림이 들어가 당뇨와 비만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 크림이라고 불리는 식물성경화유지는 콜레스테롤을 증가시켜 심혈관계 질병을 초래할 수 있다고 의사는 경고했다.

또 커피믹스 무게의 절반 정도인 5~6g이나 들어가 있는 설탕은 당뇨의 근원인 비만과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반면 원두커피에는 항산화효과를 지닌 폴리페놀 성분이 함유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가 국민 건강을 위해 설탕과 전쟁을 선포한 가운데, 커피믹스는 건강의 공적으로 떠올랐다. 영국 정부는 설탕세를 도입했고, 미국 FDA(식품의약국)는 설탕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