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조영남 "대작, 미술계 관행이라 말한 이유는…" 논란 해명

입력 2016-06-20 13:14:36 | 수정 2016-06-20 15:0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조영남 대작 논란 / M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조영남 대작 논란 / MBC 제공

가수 겸 화가 조영남(71)이 대작(代作)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조영남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사회적 소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라면서 "이 사건으로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분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하고 싶다"라고 사과했다.

그는 "나는 화투를 소재로 하는 팝아티스트"라면서 "(대작이) 관행이라고 말한 것은 미술계에 누를 끼치거나 불편하게 하려는 의도는 없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외 유명 작가들의 작업기를 접하면서 나 스스로 해석하고 믿어온 방식을 뜻하는 말이었다"라고 해명했다.

조영남은 앞서 대작 화가 송 모씨 등에게 그림을 그리게 하고 덧칠 작업을 해 그림 26점을 판매, 1억8350만원을 챙긴 혐의(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이에 대해 조영남은 "재판을 앞둔 처지라 공소 내용 등 상세하게 말하기 어렵다"면서 "재판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