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닥터스' 박신혜 母, 누구세요?…배우 이주영, 17년만에 컴백

입력 2016-06-20 13:40:35 | 수정 2016-06-20 13:40: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닥터스' 이주영 /사진='닥터스', SBS기사 이미지 보기

'닥터스' 이주영 /사진='닥터스', SBS


배우 이주영이 결혼 후 17년 만에 SBS의 새 월화드라마 ‘닥터스’로 복귀한다. 이주영은 닥터스에서 유혜정(박신혜)의 엄마로 등장한다.

이주영은 강호동이 지금의 인기를 얻게 해준 MBC 코미디 프로그램 ‘오늘은 좋은 날’의 ‘소나기’라는 코너에서 강호동의 첫사랑으로 데뷔했! 다. 당시 이 코너는 박주미를 비롯해 청순하고 아름다운 여배우들의 등용문이라고 불릴 만큼 인기가 높았다.

1995년 순수하면서도 도시적인 이미지로 제2의 최진실이라고 불리며 신데렐라처럼 데뷔한 이주영은 데뷔 5개월 만에 MBC 드라마 ‘사랑을 기억하세요’의 히로인으로 낙점되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

MBC드라마 ‘진실’, ‘두 여자의 사랑’, ‘호텔’, 8.15 특집극 ‘최승희’를 통해 주로 반항적이면서 강렬한 역할을 맡았으며, 1996년 SBS 드라마 ‘도시남녀’에서 열차사고로 죽은 한재석의 연인인 채은조역을 맡아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당대 최고 인기 가수였던 엄정화와 동급의 모델료를 받을 정도로 인기가 높았던 이주영은 1998년 SBS 드라마 ‘서울탱고’를 마치고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해 미국에서 두 자녀의 엄마로 살아왔다.

이주영은 “얼마 전부터 남편에게 연기에 대한 그리움을 조심스럽게 나타냈다. 그런 마음을 이해해준 남편의 전폭적인 지지로 복귀를 준비해오다가 오충환 감독의 러브콜을 받게 되었다”며 자신의 복귀 배경을 밝혔다.

또한 그는 “이런 행운을 주신 오충환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17년 만의 복귀라 너무 설레고 긴장하는 나를 감독님과 현장 스태프들이 촬영 내내 배려해 줬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어린 나이에는 느낄 수 없었던 연기의 즐거움과 소중함을 깨닫고 아내와 엄마로서 살아오면서 겪었던 경험들을 연기에 오롯이 담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닥터스’는 무기력한 반항아에서 사명감 가득한 의사로 성장하는 ‘유혜정’과 아픔 속에서도 정의를 향해 묵묵히 나아가는 ‘홍지홍’(김래원)이 사제지간에서 의사 선후배로 다시 만나 평생에 단 한 번뿐인 사랑을 일궈가는 MBC의 새 월화 드라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