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턴으로 딸 채용 논란' 서영교 의원, 친동생은 비서관으로 채용 '빈축'

입력 2016-06-21 14:38:56 | 수정 2016-06-21 14:40:57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영교 의원, 인턴으로 딸 채용 논란 /사진=서영교 의원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서영교 의원, 인턴으로 딸 채용 논란 /사진=서영교 의원 페이스북


서영교(52ㆍ서울 중랑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친딸을 의원실 인턴으로 채용한 사실이 불거져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0일 TV조선은 서영교 의원이 대학 재학 중인 딸을 자신의 의원실 인턴 비서로 채용해 2014년 약 5개월 동안 국회 인턴 비서로 일했다고 보도했다.

서영교 의원의 딸은 국회 인턴 경력을 통해 법학전문대학원 입학에 도움을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대해 서영교 의원은 "당시 인턴이 그만두면서 일을 도와주던 딸이 근무하게 된 것"이라며 "인턴 급여는 모두 후원금으로 반납했다"라고 밝혔다. 국회 인턴 보수는 한해 1761만7000원이다.

또 로스쿨 입학에 관련해서는 "(딸이)엄마 이름을 쓰면 오히려 합격에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에 자기소개서에도 명시하지 않았다"라면서 "대학시절 총장상을 받았고 최고 학점을 받았다. 자신의 실력으로 로스쿨에 입학했다"라고 해명했다.

서영교 의원은 지난해에도 친동생을 5급 비서관으로 채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빈축을 산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