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산이 "레이나에 홀딱 반했죠"

입력 2016-06-21 14:54:41 | 수정 2016-06-21 15:23: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산이 /사진=그라치아기사 이미지 보기

산이 /사진=그라치아


래퍼 산이가 레이나와 두 번째 콜라보레이션 성사 배경에 대해 털어놨다.

패션 매거진 '그라치아'는 산이와의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산이는 시니컬한 표정을 지은 채 차분하면서도 지적인 이미지를 선보였다.

산이는 지난 6월 17일 레이나와의 두 번째 콜라보레이션 곡 ‘달고나’를 발표한 후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레이나와 다시 작업하게 된 이유에 관해 묻자, 그는 “2년 전 첫 녹음 때 이미 홀딱 반했어요. 상상 속에서나 그리던 목소리를 실제로 들으니까 정신을 못 차리겠더라고요. 그래서 언제든 꼭 다시 작업하고 싶었어요”라고 답했다.

이어 ‘두 번째 콜라보레이션 곡은 전작의 연장선이 되어야 할 것 같았다’라며 신곡 ‘달고나’에 관해 설명했다. ‘한여름 밤의 꿀’을 좋아하는 팬들이 산이와 레이나를 ‘여름 커플’이라고 부르는 만큼 ‘꼭 또 한 번 달달한 사랑 노래를 부르고 싶었다’는 것.

그는 tvN '노래의 탄생', JTBC '힙합의 민족' 등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MC로도 활약 중이다. ‘MC로서 더 잘 해내고 싶은 욕심도 크냐’는 질문에는 “신동엽, 이특 등등 쟁쟁한 MC들 곁에서 이것저것 많이 배우고 있어요. 예전에는 TV를 잘 안 봤는데, 요즘엔 선배들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상상으로나마 멘트를 연습해요”라고 털어놨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