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HEI 첫방 평가서] '뷰티풀 마인드' 명불허전 장혁, 두고 봐야 할 박소담

입력 2016-06-21 09:10:31 | 수정 2016-06-21 09:1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뷰티풀 마인드' 장혁 박소담기사 이미지 보기

'뷰티풀 마인드' 장혁 박소담


뻔한 '의드'일 줄로만 알았다. 베일을 벗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뷰티풀 마인드’(극본 김태희, 연출 모완일, 이재훈, 제작 래몽래인)가 시청자의 예상을 단 번에 깨부셨다.

지난 20일 밤 방송된 1회에서는 계진성(박소담 분)이 의도적으로 차에 치인 듯한 강철민(이동규 분)의 사고를 목격, 살인 사건임을 직감하면서 긴장감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병원에 실려온 강철민을 어떻게든 살리려는 의사 현석주(윤현민 분)와 가망이 없음을 판단한 이영오(장혁 분)의 대립으로 더욱 쫄깃한 전개를 이어나갔다.

결국 철민은 수술 중 사망했고 환자의 죽음에도 조금의 동요조차 없는 영오의 태도는 보는 이들을 기함케 했다. 특히 아버지의 죽음에 오열하는 아들 동준(방대한 분)이 청각 장애인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난 대목은 모두를 숙연하게 만들며 슬픔을 배가시켰다는 반응.

살인 사건임을 감추기 위해 누군가 강철민의 시신을 바꿔놓았다는 것을 눈치 챈 진성이 진실을 추적하는 과정들은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최상으로 이끌었다. 무엇보다 겁에 질린 진성의 가슴에 메스를 꽂는 영오의 엔딩은 탄식까지 자아냈다고.

이처럼 손에 땀을 쥐게 하고 다음 장면이 궁금해지는 전개는 스릴과 흥미진진함의 조화를 이뤄냈다. 뿐만 아니라 1회부터 등장한 살인사건과 이를 둘러싼 캐릭터들의 각개분투는 다음 방송을 향한 구미를 더욱 자극했다.

때문에 가장 안전해야할 장소인 병원에서 화두로 떠오른 살인 사건, 사람을 살려야 하는 의사 임에도 가장 위험해 보이는 캐릭터 영오는 시청자들이 생각하는 메디컬 드라마나 의사 캐릭터와 상반된 특이점을 지닌 터. 때문에 ‘뷰티풀 마인드’가 앞으로 어떤 예측 불허의 구성력으로 안방극장에 신선한 묘미를 안길지 기대되고 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영오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게 된 자신을 걱정하는 아버지 건명(허준호 분)에게 “들키지 않았어요”라고 담담하게 미소를 지었다. 불안한 듯한 건명의 표정과 돌아선 영오의 대비된 얼굴은 의미심장함을 더했다.

장혁은 '장사의 신-객주' 이후 빠른 복귀작 선택이었음에도, 싸이코패스로 의심받는 현성병원 신경외과 신임 조교수 이영오 역에 100% 스며들었다.

반면 중부 경찰서 교통과 순경 계진성 역을 맡은 박소담의 매력은 아직 전해지지 않은 상태. 지난해 '검은사제들'로 호평받아온 신인 여배우 박소담의 연기력이 언제 발현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