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노홍철, 장소연과 극적 재회 "30년만에 만난 동창"

입력 2016-06-22 09:31:51 | 수정 2016-06-22 09:31:51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소연 노홍철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장소연 노홍철 /한경DB


배우 장소연과 초·중학교 동창 노홍철의 30년만의 만남이 성사됐다.

장소연은 22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 출연했다.

지난주 노홍철은 '굿모닝FM' 방송 중 '곡성'에 출연한 배우 장소연이 자신의 동창인지 확인하고 싶다고 말해 당일 검색어 1위에 오르며 화제를 모았다. 노홍철의 추측처럼 고등학교 동창은 아니었지만 초·중학교 동창이었던 것.

장소연 노홍철 /'굿모닝FM'기사 이미지 보기

장소연 노홍철 /'굿모닝FM'


이날 장소연을 만난 노홍철은 "어릴 때 모습이 있는 것 같다"면서 "엄청 아름답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노홍철은 "너무 신기하다. 방송을 기회로 동창회를 열었으면 좋겠다"라고 반가움을 전했다. 장소연은 "많이 놀랐지만 재밌었다"며 화답했다.

장소연은 이날 '곡성'의 귀신 에피소드를 털어놔 관심을 끌었다. 그는 "조명이 흔들려서 그림자 때문에 NG가 났다. 실내 세트라 조명이 흔들릴 수 없는데 말이다. 이상해서 조명감독님이 올라가 스틸 작가분이 찍었는데 거기에 사람 형상 같은 것이 ㄷ매달려 있었다. 촬영 중 있던 일이라 서로 이야기 하지 말자 했다"라고 설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