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도와달라" 홍상수 감독 아내의 애원, 김민희 母의 '모진' 대답

입력 2016-06-22 09:53:25 | 수정 2016-06-23 09:02:48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민희 홍상수 감독 불륜설기사 이미지 보기

김민희 홍상수 감독 불륜설


홍상수 감독의 아내 조모 씨가 배우 김민희의 어머니와 나눈 대화 일부가 공개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매거진 '우먼센스' 측은 22일 조 씨와 김민희 어머니의 카카오톡 대화 일부를 7월호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우먼센스가 보도자료를 통해 공개한 두 사람의 대화에서 조 씨는 "두 사람이 마음을 다잡고 돌아올 수 있게 도와달라"고 애원하자 김민희의 어머니는 되려 "유부남과 바람난 딸을 둔 어미의 심정을 헤아려 달라"라고 말했다.

이에 홍상수 감독의 아내 조 씨는 "지금 저에게 따님을 얼마나 곱게 키웠는지 얘기할 상황이 아닙니다"라고 강경하게 말했지만 김민희 어머니는 "당신도 딸 키우는 엄마"라면서 "감독님도 뭔가 깨달으면 빨리 돌아가시겠죠"라고 대답했다.

홍상수 감독의 아내 조 씨는 “남편은 딸 아이에게 ‘한 사람과 결혼생활을 하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것은 지금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는 것’이라고 말하고 집을 나갔다”고 밝혔다. 홍상수 감독은 이후 지난 9개월간 한 번도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

앞서 지난 21일 김민희와 홍상수 감독의 불륜설이 제기되면서 파장을 낳고 있다. 홍상수 감독은 슬하에 대학생 자녀를 둔 유부남으로 희대의 '추문'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김민희 역시 "홍상수 감독 외에는 모두 버릴 각오"라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 현재 두 사람은 미국에 체류 중인 것으로 알려져 '불륜설'에 대한 입장을 전혀 들을 수 없는 상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