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연극이 끝나고 난 뒤' 유라 "카메라 존재 잊어…실제 내 모습 많이 담겼다"

입력 2016-06-22 14:38:24 | 수정 2016-06-22 15:19:01
글자축소 글자확대
'연극이 끝나고 난 뒤' 걸스데이 유라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연극이 끝나고 난 뒤' 걸스데이 유라 / 사진 = 변성현 기자


걸스데이 유라가 새 예능에 도전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tvN 새 예능프로그램 '연극이 끝나고 난 뒤' 제작발표회가 22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5층 아모리스홀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연출을 맡은 손창우PD를 비롯해 배우 하석진, 윤소희, 안보현, 신승환, 걸스데이 유라, 비투비 이민혁이 참석했다.

이날 유라는 "촬영하면서 카메라가 있다는 것을 잊고 살았다. 그런 분위기를 잘 만들어 주셨다. 드라마이면서 예능인 포맷이 너무 신기해서 고민하지 않고 결정했다"고 출연 계기를 설명했다.

이어 "드라마의 제니가 아닌 실제 유라의 모습이 많이 담겼다. 제니 역할이 나와 비슷해서 바로 오케이했다"고 덧붙였다.

'연극이 끝나고 난 뒤'는 자체제작 드라마와 리얼리티를 결합한 신선한 포맷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로맨스 드라마 '아이언 레이디'를 완성해가며 서로 가까워지고, 카메라가 꺼진 뒤 남녀 배우들 사이에 오가는 미묘한 감정 기류 등 '리얼리티'를 결합한 신개념 예능.

배우들의 현실 속 연애 감정이 프로그램 속 드라마 '아이언 레이디'의 러브라인 결말에 반영돼 드라마와 현실을 넘나드는 배우들의 리얼 로맨스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질 '연극이 끝나고 난 뒤'는 오는 7월 2일 오후 9시 45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