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달샤벳 수빈, 6년차 아이돌이 사는 법

입력 2016-06-23 09:44:00 | 수정 2016-06-23 09:46:34
글자축소 글자확대

포토슬라이드



데뷔 6년차. 걸그룹 달샤벳 멤버 수빈이 아이돌로 사는 삶에 대한 애환을 고했다.

최근 수빈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 특유의 밝고 사랑스러운 모습과 건강미 등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수빈은 5월에 이어 두 번째로 솔로앨범을 발표했다. 그는 “달샤벳 수빈이 아닌 수빈으로 내가 보여주고 싶고, 들려주고 싶은 노래다”며 “곧 나올 달샤벳 앨범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이름처럼 시원한 음악으로 컴백 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또한 “지난 첫 앨범 ‘꽃’을 작업했을 때 자신감이 더 많았던 것 같다. 다른 사람들이 뭐라고 하건 ‘이게 내 색깔이니깐’ 생각으로 앨범을 냈던 것 같다”며 “사실 속으로는 겁을 많이 먹었지만 댓글을 읽어봤을 때 의외로 생각했던 것 보다 반응이 좋더라(웃음). 사람들에게 더 사랑 받고 싶은 음악을 쓰고 싶은 욕심이 생기니깐 조금 더 어려워지더라. 그래서 초심 잃지 말고 내가 마음에 드는 방향으로 연구하고 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수빈은 ‘복면가왕’을 꿈꾸기도 했다. 그는 “패널로 출연했을 때부터 무대에 서보고 싶었고 상상도 많이 했었다. 무대 밑에서 ‘딴 생각하지 말고 온전히 내 모습을 보여주자’ 다짐하고 올랐는데 굉장히 떨렸다”며 “녹화 전 날 무리한 연습으로 갑자기 목소리가 나오지 않아서 걱정했는데 다행히 녹화할 때는 잘 나와서 그것만으로도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어 “가면을 벗기 전에는 눈을 감고 노래를 했는데 벗는 순간 뼈 속까지 아이돌인지 카메라 빨간 불 들어오는 거 보면서 눈빛을 날리더라(웃음)”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기도.

6년차 아이돌 멤버로서 힘든 적은 없었을까. “‘너희 언제 잘 되냐’라는 말을 들을 때가 있는데 지금 만해도 너무 잘하고 있다고 내 자신, 멤버들 토닥여주고 싶다. 정말 많은 아이돌이 있는데 그 사이에서 없어지지 않고(웃음) 지금도 이렇게 활동하고 있는 게 대견하다고 말하고 싶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우리만 지치지 않으면 수명은 우리가 만들어가는 것 같다."

인터뷰 말미에는 “나 스스로를 보면 무지한 것 같다. 아직 어리기도 하고 배울 것이 참 많다고 느낀다. 달샤벳 멤버 수빈으로서는 멤버 내에서 역할을 충실히 해서 보탬이 되고 싶고 수빈으로서는 계속해서 성장해가는 사람, 성장하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