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대장정의 시작"…황정민·소지섭·송중기 뭉친 기대작 '군함도' 크랭크인

입력 2016-06-23 09:31:49 | 수정 2016-06-23 09:31:49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 '군함도'가 지난 17일 충청북도 청주에서의 첫 촬영을 시작으로 크랭크인 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 400여명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해 단기간 최고 흥행 기록을 달성하며 천만 관객을 불러 모은 영화 '베테랑' 류승완 감독의 차기작으로,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이 강제 징용을 당하고 죽음을 맞았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새롭게 창조한 이야기다.

황정민은 일본으로 보내주겠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오게 된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 역을, 소지섭은이 종로 일대를 평정했던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맡았다. 송중기는 독립운동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 역으로, 이정현은 군함도에 강제로 끌려 온 조선인 말년 역으로 합류했다.

황정민은 딸을 지키기 위해서라면 어떤 일도 마다치 않는 아빠이자 강한 생존력을 지닌 조선인 악단장으로 분해 새로운 연기 변신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부당거래'와 '베테랑' 이후 세 번째 작품으로 만난 류승완 감독과 황정민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첫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류승완 감독은 "첫 촬영이 물 흐르듯 굉장히 잘 진행돼서 기분이 좋다. 험난한 촬영이 되겠지만 앞으로 잘 해 나갈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고 전했으며, 황정민은 "이제 대장정의 서막이 시작됐다. 큰 프로젝트인만큼 무사히 잘 마쳤으면 좋겠고,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많은 스태프들가 함께 호흡을 맞춰왔던 동료들이라 큰 걱정은 없다. 첫 촬영을 잘 마쳐서 기대가 되고, 강옥이라는 인물에 대해 더 고민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본에서의 일자리를 부탁하는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의 장면을 시작으로 지난 17일 크랭크인 한 '군함도'는 2017년 개봉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