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냥' 한예리, '척사광'의 '팔푼이' 변신 "잘 어울리는 듯"

입력 2016-06-23 19:09:39 | 수정 2016-06-23 19:3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사냥' 한예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사냥' 한예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한예리가 지적능력이 낮은 소녀 양순 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냥'이 첫 선을 보였다.

한예리는 '사냥'에서 또래보다 지능이 낮고 사리 분별에 어두운 ‘양순’ 역을 맡았다. 한없이 순수하지만 그 안에 강단을 감춘 ‘양순’의 복잡미묘한 연기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전작 '육룡이 나르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인 '척사광'의 그림자가 보이지 않을만큼.

이날 한예리는 양순 역을 맡게된 데 대해 "더 늦으면 못할 것 같아서"라고 털어놨다.

이어 "늘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 중 하나였다. 양순 같은 경우 관객들이 '착하고 맑고 예쁘다'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 극중 '팔푼이'라 불리는 것도 잘 어울리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생각보다 좋았던 것 같다"라면서도 "궁금하신 분들은 한 번 더 보시면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사냥'은 우연히 발견된 금을 독차지 하기 위해 오르지 말아야 할 산에 오른 엽사들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봐버린 사냥꾼 기성의 목숨을 건 16시간 동안의 추격을 그린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국민배우 안성기부터 전성기를 맞은 조진웅까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는 29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