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냥' 한예리, '척사광'의 '팔푼이' 변신 "잘 어울리는 듯"

입력 2016-06-23 19:09:39 | 수정 2016-06-23 19:39: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사냥' 한예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사냥' 한예리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한예리가 지적능력이 낮은 소녀 양순 역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2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사냥'이 첫 선을 보였다.

한예리는 '사냥'에서 또래보다 지능이 낮고 사리 분별에 어두운 ‘양순’ 역을 맡았다. 한없이 순수하지만 그 안에 강단을 감춘 ‘양순’의 복잡미묘한 연기를 섬세하게 표현했다. 전작 '육룡이 나르샤'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인 '척사광'의 그림자가 보이지 않을만큼.

이날 한예리는 양순 역을 맡게된 데 대해 "더 늦으면 못할 것 같아서"라고 털어놨다.

이어 "늘 해보고 싶었던 캐릭터 중 하나였다. 양순 같은 경우 관객들이 '착하고 맑고 예쁘다'는 생각을 했으면 좋겠다. 극중 '팔푼이'라 불리는 것도 잘 어울리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또 "생각보다 좋았던 것 같다"라면서도 "궁금하신 분들은 한 번 더 보시면 될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영화 '사냥'은 우연히 발견된 금을 독차지 하기 위해 오르지 말아야 할 산에 오른 엽사들과 보지 말아야 할 것을 봐버린 사냥꾼 기성의 목숨을 건 16시간 동안의 추격을 그린 미스터리 액션 스릴러. 국민배우 안성기부터 전성기를 맞은 조진웅까지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오는 29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