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김혜자 "34년간 흡연…죽을병 걸린 듯했다"(마이웨이)

입력 2016-06-24 11:26:22 | 수정 2016-06-24 11:28:03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김혜자가 34년간 피워온 담배에 대해 진솔한 고백을 했다.

김혜자는 최근 진행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녹화에서 "담배를 좋아했다. 맡은 역할이 이해되지 않아 고민될 때, 너무 답답할 때 담배를 피우면 좀 나아지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렇게 조금씩 피우던 것이 34년이 흘렀다. 절대 담배를 단 한 번도 멋으로 피우진 않았다. 담배를 좋아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김혜자는 "어느 날 갑자기 좋아했던 담배를 피우는데 맛이 정말 괴상하고 마시던 커피 맛까지 이상하게 느껴졌다. 혹시 내가 죽을병에 걸렸을까 싶어 딸에게 이야기를 하니 갑자기 막 울더라"라고 말하며 "딸이 매일 새벽에 '엄마는 담배가 몸에 해로운지 모르니 끊을 수 있게 도와주세요'라고 기도를 했다고 한다"며 딸 덕분에 금연을 하게 된 사연을 털어놨다.

그는 "당시 최불암이 금연에 성공한 나에게 '김혜자 독하다'라고 말했다. 내가 담배를 끊게 한 공신은 따로 있는데"라며 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