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더민주, 서영교 의원에 대한 당무감사 돌입 "김종인 대표 직접 지시"

입력 2016-06-25 10:56:46 | 수정 2016-06-25 10:56:4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더불어민주당이 서영교 의원에 대한 당무감사에 돌입한다.

송옥주 대변인은 24일 국회 브리핑에서 "비상대책위원회가 서 의원과 관련해 당무감사원이 사실 여부를 가려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번 서영교 의원에 대한 당무감사는 김종인 대표가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대표는 이 자리에서 "여러모로 사실 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며 "당무감사원이 엄정하게 조사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대변인은 "당무감사가 끝나면 결과를 비대위에 보고한 뒤에 문제가 있다면 당내 윤리심판원에서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서영교 의원은 과거 자신의 딸을 인턴으로 채용했으며, 정치권 일부에선 딸이 로스쿨에 입학하는 데에 서 의원의 영향력이 작용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또 과거 자신의 오빠를 후원회 회계책임자로 임명하고 인건비를 지불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서영교 의원은 논란이 확산되자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직을 사퇴했다. 그는 자료를 내고 "기대하시고 신뢰해주셨는데 상처를 드렸다. 국민과 구민께 거듭 사과드린다"며 "이번 기회에 저를 제대로 돌아보겠다. 그리고 거듭나겠다. 당에 부담을 주지 않기 위해 상임위인 법사위원을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