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유희열의스케치북’ 티파니, "데뷔 10년, 실감 안 난다"

입력 2016-06-25 14:13:45 | 수정 2016-06-25 14:13: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유희열의스케치북



‘유희열의 스케치북’ 티파니가 솔로 무대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는 솔로 가수로 돌아온 소녀시대 티파니의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티파니는 “소녀시대로 활동을 시작할 때는 10대라 밝은 곡들을 담았는데 이젠 20대 후반이다”라며 “사랑도, 상처도 받아본 나이다. 안 되는 줄 알면서도 나쁜 남자에게 빠져도 봤다”고 털어놨다.

또한 티파니는 “소녀시대로 데뷔한 지 10년이 됐다. 실감이 안 난다. 그런데 솔로 데뷔 무대 때 함께 나선 걸그룹 중 트와이스가 있었다. 트와이스를 보며 ‘내가 언니구나’라고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유희열이 소녀시대와 솔로 활동 차이점에 대해 묻자 "너무 다르다. 일단 10초 부르는 것과 3분30초 부르는게 다르다. 준비할 때 하루에 노래 연습만 4시간, 춤연습만 6시간씩 했다. 연습생으로 돌아갔다고 생각했다. 신인의 자세다"고 밝혔다.

이어 "아직도 여전히 긴장되고 설렌다. 음악에 대한 열정이 아직 있다는 내 자신을 잘 했다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