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인터리그에서 만난 오승환·이대호, 맞대결 무산

입력 2016-06-25 18:25:54 | 수정 2016-06-25 18:25:5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오승환과 이대호가 만났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오승환은 25일(한국시간) 미국 시애틀 세이프코 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메이저리그 인터리그 원정경기에 3-1로 앞선 8회말 등판해 1이닝을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다.

오승환은 첫 타자 세스 스미스에게 시속 153㎞ 직구 두 개를 연속해서 던지며 압박한 뒤 132㎞ 체인지업으로 배트를 끌어내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했다.

이어 오승환은 후속타자 로빈슨 카노에게도 시속 153㎞ 직구 두 개를 보여준 뒤, 143㎞ 고속 슬라이더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오승환은 시애틀 4번타자 넬슨 크루스도 시속 134㎞ 슬라이더로 우익수 뜬공으로 돌려세웠다. 오승환이 출루를 허용하지 않으면서 이대호와 메이저리그 첫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한편 2회말 첫 타석에 들어선 이대호는 세인트루이스 우완 선발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의 시속 137㎞ 커브를 공략해 외야 쪽으로 잘 맞은 타구를 보냈지만 우익수 스티븐 피스코티에게 잡혔다.

4회 2사 1, 3루 기회에서는 마르티네스의 시속 161㎞ 직구 구위에 눌려 2루 땅볼에 그쳤다.

이어진 6회말 1사 만루 기회에서 이대호는 마르티네스의 시속 159㎞ 직구를 건드렸고, 타구는 홈플레이트에 한 번 닿은 뒤 높이 솟았다. 이대호는 1루에서 아웃됐지만, 타점을 올렸다.

17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8일 만에 기록한 시즌 28번째 타점이다.

8회말 오승환이 호투하는 장면을 더그아웃에서 지켜본 이대호는 9회말 무사 2루에서 로즌솔과 상대해 볼넷을 골랐다. 이대호의 시즌 타율은 0.282에서 0.276(134타수 37안타)으로 조금 떨어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