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정준하 실수에 멤버들도 당황 "어떻게 라면을…"

입력 2016-06-25 19:13:27 | 수정 2016-06-25 19:13:2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무한도전’ 정준하의 실수가 멤버들을 당황하게 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오늘 뭐하지?' 두 번째 이야기 & '릴레이 툰' 세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유재석은 "힘든데 라면으로 간단하게 해결하는 건 어떠냐"고 물었다. 그러자 멤버들은 "여행엔 라면"이라며 적극적으로 동의했고, 정준하와 샘 오취리가 대표로 마트에서 라면을 구입했다. 이들은 이외에도 꽁치와 참치 등을 구입했다.

하지만 펜션에 도착하자 라면을 끓일 생수가 없다는 사실에 정준하는 당황했다. 정준하가 "탄산수로 끓이면 된다"고 하자 유재석은 황당해 했다. 심지어 10개 이상 구입한 라면도 보이지 않았다.

샘 오취리가 차로 라면을 찾으러 갔으나 라면은 보이지 않았다. 마트에 모두 두고 나온 것이었다. 하하는 "오늘 몽땅 히트"라며 경악을 금치 못했고, 멤버들은 돌림판 게임을 하기에 이르렀다.

돌림판 게임 결과, 박명수는 마트에 가서 라면을 되찾아오게 됐다.

한편 MBC ‘무한도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2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