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쇼미더머니5' 원, 샵건에게 아쉬운 패배 "다른 곳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입력 2016-06-25 21:40:17 | 수정 2016-06-25 21:40:1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5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쇼미더머니5



'쇼미더머니5' 원이 아쉬운 탈락을 맞았다.

지난 2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쇼미더머니5'에는 치열한 팀 배틀과 본공연 1차 공연 무대가 전파를 탔다.

이날 '쇼미더머니5' 팀 대결에서 원은 서출구와 프리스타일 랩 배틀을 펼치게 됐고, 원은 인터뷰를 통해 "내가 서출구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라며 독기를 품은 모습을 보였다. 이에 원은 서출구가 지난 시즌에서 탈락했을 당시의 비트로 랩을 선보였지만 또 한 번 가사 실수를 해 아쉬움을 남겼다.

샵건은 팀 배틀에서 가사를 잊어, 랩을 아예 하지 않는 초유의 사태를 벌였다. 샵건은 슈퍼비의 공세에 이어 랩을 시작했지만 디스 랩 도중 가사를 잊었고 결국 "비트 꺼주세요"라고 말했다. 프로듀서 길은 샵건의 무대에 크게 실망하며 "이길 줄 알았는데. 샵건이 랩을 안했다. 전세계에 이런 일이 있었나"라며 허탈해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1차 공연에서 완전히 독기를 품었다. 프로듀서들의 마이크 탈락에서 사이먼 도미닉과 그레이가 선택한 팀원은 G2가 아닌 원이었고 무대 위로 올라온 원의 모습에 모두가 놀랐다. 예상치 못한 선택이었지만 원은 안정적인 모습으로 무대를 꾸몄고 AOMG 꽃미남 3인방의 무대는 여심을 사로잡았다.

길&매드클라운 팀에서 보이비가 단독 공연을 하게 된 가운데, 도넛맨과 샵건 중 프로듀서들이 선택한 팀원은 샵건이었다. 샵건은 앞서 많은 프로듀서들에게 큰 한 방을 보여주지 못해, 캐릭터없는 래퍼라고 불렸지만 이날 확실히 칼을 갈아 자신의 이야기를 써내려간 가사들로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결국 원과 샵건의 피할 수 없는 대결에서 1, 2차 투표 합산 결과 샵건이 이겼고 원이 탈락했다.

원은 "그동안 말도 많고 탈도 많았다. 이제 '쇼미더머니'가 아닌 다른 곳에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는 소감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