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황재근, "비행기표 값 없어 어머니 임종 못 지켰다"

입력 2016-06-26 10:28:07 | 수정 2016-06-26 10:29:20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람이좋다' 황재근 디자이너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람이좋다' 황재근 디자이너 /사진=MBC '사람이 좋다' 방송화면


디자이너 황재근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 돌아가신 어머니를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26일 방송된 '사람이 좋다'에서는 '일밤-복면가왕'의 복면 디자이너로 활약하고 있는 황재근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5남매 중 막내인 황재근은 이날 "영국에 있을 때 어느 날 누나한테 전화가 왔다"면서 "엄마가 위급한 상황이라고 하는데 딱 느낌이 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비행기값이 없어서 못 갔다"면서 "어렵게 구해서 갔는데 엄마는 벌써 돌아가셨고, 장례 3일 기간이 다 지났다"고 설명했다.

황재근은 “집으로 갔는데 다 똑같았다. 엄마 옷장에 엄마 사진만 있었다. 그게 너무 슬펐다”면서 "나는 왜 돈이 없어서 못할까"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이날 황재근은 '복면가왕'의 가면을 만들며 예민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